[대전/충남]대전 정무부시장 서울서 업무… 왜?

동아일보 입력 2012-11-05 03:00수정 2012-11-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과학벨트 5000억 등 예산 절실… 국회서 상주하며 의원 ‘눈도장’
충남 지사-부지사도 적극 활동
“예산 증액을 위해 국회에서 먹고 자고 합니다. 당분간 대전에 내려가지 않겠습니다.”

김인홍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요즘 국회에 상주하다시피 한다. 내년도 핵심 사업에 필요한 국비 증액을 위해서다. 충남도도 안희정 지사를 비롯해 정무·행정부지사가 수시로 국회에 찾아가 주요 인사를 만나며 국비를 따내는 데 ‘올인’하고 있다.

대전시가 요구하는 증액 예산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5267억 원(2633억 원→7900억 원) △시청자 미디어센터 16억 원(37억 원→53억 원) △화암 사거리 입체화 사업 30억 원(30억 원→60억 원) △HD(고화질)드라마타운 건립 53억 원(94억 원→147억 원) 등이다. 또 대전∼세종 간선급행버스(BRT) 체계를 구축하는 데 69억 원(9억 원→78억 원), 생태하천 복원 사업에 18억 원(13억 원→31억 원)을 늘린다는 목표다.

이호덕 대전시 예산담당관은 “이번 주부터 본격 시작되는 예결 심사에 대비한 대책반을 편성해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안 지사도 2일 강창희 국회의장과 박병석 부의장, 예결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협조를 요청했다. 안 지사는 내포신도시로 이전하는 충남도 청사 신축비 135억 원과 진입도로 개설비 514억 원에 대한 추가 반영, 유류 피해 극복 전시관, 다목적 소방 헬기 구입, 충청 유교문화권 개발 등의 예산 확보 필요성을 설명했다. 안 지사는 또 국회 상임위의 실무 핵심 역할을 하는 수석 전문위원 등 20여 명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기도 했다.

충남도는 이번 국회 예산 심의 기간에 2162억 원의 정부 예산 증액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회 예산안 심의 일정은 5∼8일 예산안 심사, 8∼9일 상임위 의결, 12∼17일 예산소위 심의, 19일 예결위 의결 등으로 짜여 있다. 예산안은 22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예산 증액#김인홍 정무부시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