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공공장소에서 ‘19금’ 신음소리 공연 논란

동아닷컴 입력 2012-11-03 17:36수정 2012-11-03 1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극 홍보차…‘나라별 신음소리 소개’ 퍼포먼스
낸시랭 신음 퍼포먼스
[동아닷컴]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지하철역에서 '신음 퍼포먼스'를 시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

낸시랭은 지난달 30일 지하철 7호선 부천시청역 내 갤러리광장 개관식에서 축하공연으로 ‘각종 신음의 종류를 설명’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 공연의 영상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것.

해당 영상에서 낸시랭은 시민들을 상대로 신음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언제나처럼 고양이 인형 '코코샤넬'을 어깨에 멘 낸시랭은 ‘일본 신음을 소개한다’라며 "앙 앙 아리가토"라는 소리를 내고, 이를 시민들에게 따라하게 했다. 이어 "아직 나도 경험하지 못했다"라며 오르가즘 신음을 '신음의 백미'라고 소개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이 퍼포먼스는 낸시랭이 참여한 연극 '버자이너 모놀로그'의 홍보차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버자이너 모놀로그'는 신음, 임신, 성관계 등 여성의 성을 심도 있고 파격적으로 다룬 연극이다.

누리꾼들은 "신음 퍼포먼스 너무 민망하다“, ”지하철에서 뭐하는 짓이야“, ”또 낸시랭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 기사제보 star@donga.com
낸시랭 신음퍼포먼스 사진출처|영상 캡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