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잡아라” 빅구단 5∼6곳 경쟁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3 07:00수정 2012-11-03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이저리그를 향한 한화 류현진의 꿈이 점점 더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메이저리그는 벌써부터 대한민국 에이스를 향해 추파를 던지고 있다. 스포츠동아DB
LA다저스·시카고컵스·텍사스 등 적극적
소규모 구단도 여럿 관심…큰돈 힘들듯

메이저 ‘투수가뭄’…포스팅 가능성 높여
“KBO 첫 선수라…” 투자 머뭇거리기도


과연 메이저리그 어느 구단이 ‘대한민국 에이스’를 품게 될까. 그리고 한화는 절대 에이스의 가치에 걸맞은 포스팅 금액을 얻어낼 수 있을까. 마침내 한화 류현진(25)의 운명을 가를 시간이 왔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류현진의 포스팅 신청서를 발송했다. 본격적인 포스팅 절차가 시작된 것이다. 류현진은 2일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 차분하게 기다리고 있겠다”고 말했다.

○ML 관계자 “5∼6개 구단 이미 경쟁에 뛰어들어”

메이저리그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2일 “현재 류현진에게 가장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구단은 LA 다저스, 시카고 컵스, 디트로이트, 볼티모어, 텍사스가 꼽힌다. ‘박찬호 효과’를 누려본 다저스가 특히 적극적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클리블랜드를 비롯한 몇몇 스몰마켓 구단도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많은 돈을 투자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가 류현진의 포스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메이저리그 전체적으로 투수 기근이 심각해서다. “류현진 정도면 충분히 베팅해볼 만한 선수라는 게 이 구단들의 평가”라는 것이다. 메이저리그 A구단의 스카우트도 “스카우트들이 한국은 물론 대만과 호주, 유럽까지 선수를 보러 다니지만, 1년간 꾸준히 지켜보는 선수는 많지 않다. 이전에 실패했던 한국 선수들과 류현진은 분명히 상황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걸림돌은 ‘KBO 첫 선수’라는 부담감

모든 게 장밋빛인 것은 아니다. 류현진 이전에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한국프로야구(KBO) 출신 선수가 없어서다. 이 관계자는 “KBO 출신에게 거액을 투자하는 건 아직까지 ‘모험’으로 여겨진다. 류현진이 실패하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고 귀띔했다. 지난해 텍사스로 간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와 달리 류현진에 대해선 현지 언론이 비교적 조용한 편이기도 하다. 그러나 메이저리그 구단에 몸 담고 있는 또 다른 관계자는 “다르빗슈 유의 경우 앞서 일본프로야구 출신 성공 사례가 많았기에 더 인정받았다. 예전에 일본의 노모 히데오나 스즈키 이치로가 처음 메이저리그에 올 때도 부정적 전망이 많았다”며 “류현진이 크게 걱정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귀띔했다. 류현진의 포스팅 결과는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또는 8일 오전 KBO로 통보될 예정이다.

배영은 기자 yeb@donga.com 트위터 @goodgoe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