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균안한 임플란트 1만6000개 치과 유통

동아일보 입력 2012-11-02 03:00수정 2012-11-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디치과 85곳 2년간 공급… 식약청 세균감염 확인나서 식품의약품안전청이 멸균처리가 되지 않은 임플란트 1만6000여 개가 유디 네트워크 치과 85곳에 납품된 것으로 잠정결론을 내리고 조사 중이다. 멸균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은 제품을 쓸 경우 구강암 발생률이 높아지고 패혈증이 생길 수 있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용익 민주통합당 의원에 따르면 임플란트 제조사인 아이씨엠이 최근 2년간 생산한 제품 5만5360개 중 멸균처리한 제품은 9923개에 불과하다. 멸균처리되지 않은 나머지 4만5437개 중 1만6461개가 유디 네트워크 치과로 갔다는 설명이다. 2만8976개는 재고로 업체가 보관 중이다.

식약청은 지난달 23일 이미 이 회사 제품 4종에 대해 판매를 중단시키고 시중에 있는 제품을 회수했다. 또 유디 네트워크 치과 소속 3곳에서 제품을 수거해 세균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검사 결과는 20일경 나올 예정이다. 김 의원은 “오염된 임플란트를 잇몸에 심은 환자는 치명적 뇌신경계 감염이 생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아이씨엠 측은 “다른 회사 명의로 멸균을 위탁했기 때문에 빚어진 일이다. 식약청에 소명 자료를 제출했다”고 해명했다. 이 제품들을 공급받은 유디치과 측은 “네트워크 병원에서 쓴 임플란트 중 아이씨엠의 비중은 20% 이하다. 나머지 제품은 정상 멸균처리됐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한편 식약청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전국 치과의원을 대상으로 임플란트 사용실태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임플란트#멸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