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감독 “‘코치 홀인원’ 보고 우승 예감”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2 07:00수정 2012-11-02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 류중일 감독. 스포츠동아DB
■ 삼성 우승의 주역들 소감

● 삼성 류중일 감독= 아 추워라. 샴페인도 많이 먹었다. (한국시리즈 2년 연속 우승 소감은) 운이 좋은 사람인 것 같아요. 작년에 감독 되고 우승하고, 올해 연속 우승하리라고 꿈에도 생각 못했는데 감사합니다.

(모두 1등 전력이라고 했는데 우승 예상을 못 했는지) 그게 부담스러웠죠. 작년 전력 그대로 있고, 이승엽 선수가 와서 부담감을 가지지 않았겠는가. 그래서 초반에 어렵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감독으로 2연패하면서 명장반열에 올랐는데 류중일 리더십을 평가하자면) 명장은 아니고 복장. 운장이라고 할까요. 복이 많은 사람 같아요. 전생에 제가 좋은 일을 많이 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이제 WBC 감독이 되는데) 결정 났습니까? 저는 가끔 이런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감독 생활하면서 국가대표 감독 한 번이라도 할 것 같으면 우승할 것이고, 못 할 것이라면 우승 못 할 것이다’ 생각했는데 국가대표 감독 하라는 의미에서 우승한 것 같아요.

관련기사
(지난해 쌍무지개를 봤는데 올해는 없었는지) 지난해 12월 5일 코칭스태프 워크숍이 있었는데, 시즌 마무리하고 어떻게 할 것인가 의논하고 다음날 골프를 치다 김종훈 코치가 홀인원했어요. 처음에는 캠프를 안 데려갔었죠. 이 친구 기를 받아야겠다, 홀인원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니까. 이 친구를 한 번 데리고 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성공했습니다. 이제 아시아시리즈 치러야하니까 이틀 쉬고 훈련에 돌입합니다. 열심히 싸워보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김용국 수비코치= 이제야 잠도 좀 자고 푹 쉴 수 있을 것 같다.

● 김상수= 오늘 보니까 진갑용, 이승엽 선배가 많이 우시더라. 3차전에서 너무 큰 실수를 해서 큰 일 날 뻔했는데, 형들이 너무 잘 막아준 것 같아 고맙다.

● 배영섭= 1번타자로서 많이 출루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 2연패를 했는데, 3연패를 꼭 이루고 싶다. 오늘밤은 뜨겁게 보내고 싶다.

● 안지만= 이 기분, 우승 안 해본 사람은 모른다.

● 장원삼= 너무 좋다. MVP 욕심은 내긴 했는데, 역시 (이)승엽이 형한테는 안 되네. (이)승엽이 형과 같이 꼭 끌어안았다. 아시아시리즈에서 시즌 20승을 채우고, 꼭 우승하겠다.

● 최형우= 우리가 너무 강하다. 정정당당하게 우승을 이끌어내 기쁘다. 특히 12월 결혼하는 신부(미스코리아 출신 박향미 씨)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 같다. 우승 반지를 전하겠다. 총각으로서 마지막 우승인데, 결혼하고 나서 더 야구 잘하겠다.

● 박석민= 팀이 이기고 지고를 떠나서 내가 팀에 보탬이 되지 못 한다는 사실이 정말 힘들었다. 그래도 6차전에서 조금이나마 팀에 도움이 됐다는 사실이 정말 기쁘다.

● 오승환= 우승 마지막 순간에 공을 던진다는 게 선수로서 영광이다. 정말 기쁘다.

[스포츠동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