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삼, 7이닝 무실점 9삼진 ‘완벽’… KS MVP 가능할까?

스포츠동아 입력 2012-11-01 20:32수정 2012-11-01 2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원삼이 박수를 치며 덕아웃으로 걸어가고 있다. 잠실 | 김종원기자 won@donga.com 트위터 @beanjjun
[동아닷컴]

삼성 라이온즈 선발 장원삼이 한국시리즈 MVP를 노릴 만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다.

장원삼은 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2 팔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7회까지 삼진 9개를 섞어 1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쾌투했다. 장원삼은 8회 안지만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9회에는 오승환이 등판할 예정이다.

장원삼은 1회를 삼진 1개를 포함한 삼자범퇴 처리, 상큼한 출발을 보였다. 이어 3회까지는 SK 타선을 상대로 1루를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비록 4회 최정에게 2루타를 허용해 퍼펙트는 깨졌지만, 이호준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해 위기를 넘겼다. 이후 장원삼은 별다른 위기조차 맞이하지 않는 완벽한 피칭으로 7회까지 SK타선을 압도했다.

관련기사
삼성은 1회 최형우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은 뒤 4회 박석민의 2점홈런과 배영섭의 적시타, 이승엽의 3타점 3루타를 묶어 6점을 올리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장원삼은 지난 2차전에서도 6이닝 동안 2안타 2사사구 7삼진 1실점으로 쾌투, 팀이 8-3으로 승리하며 승리투수가 된 바 있다. 만일 삼성이 이대로 경기를 마무리할 경우 장원삼은 팀동료 윤성환과 함께 시리즈 2승으로 한국시리즈 MVP를 노릴 만한 성적을 거두게 된다. 투구 이닝이나 실점 수 면에서는 장원삼(13이닝 1실점)이 윤성환(11.1이닝 2실점)보다 좋다.

타자 쪽에서는 배영섭과 이승엽이 시리즈 MVP로 유력한 상황. 삼성이 승리할 경우 MVP의 향방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는 8회초 현재 삼성이 7-0으로 리드 중이다.

동아닷컴 김영록 기자 bread425@donga.com
사진=잠실 | 김종원기자 won@donga.com 트위터 @beanjjun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