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 수수한 일상에서도 눈에 띄는 ‘11자 각선미’

동아닷컴 입력 2012-07-23 09:53수정 2012-07-23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하선의 일상모습이 화제다.

박하선은 지난 22일 오후 자신의 미투데이에 “저 오늘 피판 가서 신나게 놀다 왔어요! 엄청 더웠지만 소통한다는 거 참 좋네요. 보고싶었던 영화 두 작품보고 깜짝 영화 관람에 티켓 소개도하고 티켓팅 알바도 하고. 영화제 구석구석 즐기다왔습니다. 또 깜짝 방문할게요! 여러분 더운 여름 피판과 함께 시원하게 부천으로!”라는 글에 이어 “피판에서 여름맞이 소녀감성 마린룩”이라는 글을 덧붙이며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박하선은 헐렁한 원피스 차림에 페도라 모자를 쓰고 한껏 신난 모습이다. 지난 19일 열린 ‘부천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의 화려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지만, 수수한 일상 모습에서도 눈에 띄는 11자 각선미와 남다른 연예인 포스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얼굴은 청순한데 몸매는 남다르다”, “피판 레이디다운 자태네요”, “이 언니는 웃는 게 너무 예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사진출처│박하선 미투데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