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도둑들’ 전지현 “나는 지금 흥행에 목말라 있다”

입력 2012-07-12 15:33업데이트 2012-07-13 18: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전지현.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저는 지금 흥행에 목말라 있습니다. 영화를 촬영하기 전부터 흥행에 욕심을 갖고 있었어요.“

전지현이 흥행에 굶주리고 있다. 영화 ‘도둑들’은 전지현의 흥행 갈증을 해소시켜줄 수 있을까.

전지현은 최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가진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처음부터 흥행에 욕심이 있었다. 영화를 시작하기 전부터… 내가 흥행에 목말라 있기 때문에 팬들에게 사랑을 받는 대중적인 영화에 참여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지현은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아! 이거다 이거’라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영화 ‘도둑들’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 “영화 ‘도둑들’은 최동훈 감독표 영화다. 그동안 최동훈 감독이 맡았던 영화 ‘타짜’, ‘전우치’ 등이 흥행을 했기 때문에 믿음이 있었다. 그래서 이 영화에 더 참여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전지현은 영화 ‘도둑들’에서 줄타기 전문 도둑 ‘예니콜’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어마어마한 X년”이라는 욕설을 내뱉는가 하면, 멋지게 벽을 타는 과격한 장면을 선보인다. 호피무늬 원피스 등 화려한 의상으로 섹시함을 드러내기도.

이런 이미지 변신에 대해 전지현은 “‘예니콜’은 거침이 없다. 정말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지현은 “‘예니콜’이라는 인물은 거리낌 없고, 될 때로 되라 라는 마인드를 갖고 있다. 쿨하다. 그런 성격이 좋고 시원했다”고 밝혔다.

와이어 액션 연기에 대해서는 “힘들었지만 재미있었다”며 “5층 높이에서 떨어지는 신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고 강조했다.

많은 액션 연기 탓에 부상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큰 부상은 없었다. 뭐 액션연기를 찍다보면 멍들고 찢어지고 그런건 기본이다”라고 털털하게 대답했다.

한편 전지현이 섹시함 몸매가 드러나는 ‘쫄쫄이’ 의상을 입고 화려한 와이어 액션을 선보이는 영화 ‘도둑들’은 25일 개봉한다.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nga.com
사진|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