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선우용여 “전원주 연애시절 애교 폭발했다” 폭로

입력 2012-07-12 09:51업데이트 2012-07-12 1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선우용여가 전원주의 남다른 애교를 폭로했다.

선우용여는 7월 12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 40년지기 서우림, 전원주와 함께 출연해 과거 에피소드를 덜어놨다.

이날 선우용여가 연극 때문에 미국에서 전원주와 두 달간 함께 생활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언니는 남편이랑 정말 자주 전화했다. 전화하면서도 애교가 철철 넘치더라. 그리고 보고싶다면서 엉엉 울기도 했다. 이 언니가 보기완 다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우용여는 “오빠. 뽀뽀 뽀뽀”를 연발하는 전원주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이에 전원주는 “그때는 그 남자가 좋아서 빨리 한 집에 살고 싶어서 그랬다. 지금은 영감이 됐지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출처│SBS 방송 캡쳐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