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누리꾼, 백악관에 ‘美 위안부 결의안’ 폐지 청원

동아일보 입력 2012-06-28 03:00수정 2012-06-28 1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07년 하원 결의안 121호
‘日 사과-책임 요구’ 담아
미국 백악관 인터넷 민원사이트 ‘위 더 피플’에 올라온 ‘한국의 선전선동과 거짓말로 인한 국제적인 학대를 중단시키기 위해 미 하원 결의안 121호를 폐기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서. ‘위 더 피플’ 홈페이지
일본군 위안부 추모비 철거를 주장하는 일부 재미 일본인이 “미국 의회가 2007년 7월 채택한 ‘위안부 결의안’을 폐지해 달라”며 백악관에 인터넷 청원을 제출했다.

백악관 인터넷 민원사이트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21일 워싱턴에 거주하는 ‘요코(Yoko)’라는 누리꾼이 ‘한국의 선전선동과 거짓말로 인한 국제적인 학대를 중단시키기 위해 미 하원 결의안 121호를 폐기해 달라’는 제목의 인터넷 청원을 냈다.

청원은 “한국은 대량학살의 이미지를 편의적으로 이용하면서 일본 깎아내리기를 하고 있다”며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가 만들어낸 군 위안부를 이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원은 “요시다는 나중에 이를 허구(fiction)라고 고백했다”며 “2007년 채택된 미 하원의 결의안은 조작에 근거한 것으로 이 결의안은 한국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행동을 비난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결의안은 한국인들의 살인과 납치,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이름) 침략 등을 정당화하는 빌미가 되고 있다”는 왜곡된 주장도 서슴지 않았다. 요시다 세이지는 자신이 일본 야마구치 현 노무보국회 동원부장으로 일했던 1943년부터 1945년 8월까지 제주도 등지에서 한국 여성들을 군 위안부로 강제 연행했다고 1991년 고백했지만 제주도에서 관련 증거가 나오지 않자 “모두 거짓말이었다”고 말을 바꿨다. 요시다의 증언은 군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한 많은 증언 중 하나에 불과했다.

이 청원은 27일(현지 시간) 현재 3269명의 지지 서명을 받은 상태다. 백악관의 공식 답변을 들으려면 청원을 낸 지 30일 안에 2만5000명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미 하원은 2007년 7월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 정부에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과 사과 및 역사적 책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워싱턴=최영해 특파원 yhchoi65@donga.com

[채널A 영상] 말뚝 테러남 “법적 대응” 소식 듣더니…



#일본 누리꾼#백악관 청원#위안부 결의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