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가볍고 젤리처럼 말랑한 ‘토종 방탄복’ 나왔다

입력 2012-06-28 03:00업데이트 2012-06-28 15: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생산기술원 3년연구 끝 개발
괴물권총 44매그넘에도 거뜬
비용도 낮춰 대량생산 길 터
우리나라 연구진이 기존 방탄복보다 가볍고 얇은 고성능 방탄복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강력한 파괴 성능을 지녀 ‘괴물권총’으로 불리는 44매그넘도 거뜬하게 막아내는 수준이다. 국군의 생존능력을 높여 전투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생기원) 바이오나노 섬유융합연구그룹 유의상 수석연구원 연구팀은 2009년부터 3년간의 연구개발을 거쳐 ‘나노융합경량방탄복’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방탄복은 ‘케플러’나 ‘아라미드’ 같은 강한 실로 짠 천을 수십 겹씩 덧붙여 만든다. 총알은 막을 수 있지만 뻣뻣하고 무거워 불편했다. 생기원이 개발한 방탄복은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전단농화유체(STF)’라는 특수 물질을 옷감 속에 섞어 만들었다. 이 물질은 평소에는 부드럽지만 강한 충격을 받으면 그 순간 굳어지면서 총알을 막는다. 무게는 2kg 정도로 기존 방탄복보다 무게와 부피가 15%가량 줄었다.

영국 등 외국의 방탄복 제조업체들이 STF 방탄복을 개발해 왔으나 실제 제품으로 출시한 나라는 드물다. STF는 석영 등에서 추출한 ‘구형(球形) 실리카(이산화규소)’로 만드는데 1kg에 100만 원이 넘는 고가(高價) 소재다. 연구팀은 ‘흄드 실리카’라는 저가(低價) 소재를 특수 나노기술로 가공해 원자재값을 10분의 1 이하로 줄이면서도 방탄 성능은 그대로 유지했다. 연구팀은 국내 방위산업체인 ‘웰크론’에 이 기술을 이전해 상용화할 계획이다.

안산=전승민 동아사이언스 기자 enhanced@donga.com

[채널A 영상] 특수섬유로 만든 방검복 해경생명 지킨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