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이름 굴욕…축제 현수막에 떡하니 ‘구해선’

동아닷컴 입력 2012-05-16 17:45수정 2012-05-16 18: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구혜선이 이름 굴욕을 당했다.

구혜선은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학교 축제랍니다. 축제에 오는 그대들은 모두 송중기, 구해선”이란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대학교의 축제 현수막 사진이 찍혀 있다. 해당 현수막에는 구혜선의 이름이 구해선으로 적혀 있어 구혜선에게 이름 굴욕을 안긴 것.

이어 구혜선은 카메라를 향해 밝게 웃는 사진을 올렸다. 구혜선은 여전한 미모와 물결점 피부를 과시했다.

관련기사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구혜선 이름 굴욕에도 미소짓네”, “정말 예쁘다”, “구해선이라니 정말 굴욕이다”, “일부로 저렇게 쓴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