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면접에서 감점되는 실수 1위는?

입력 2012-05-08 10:10업데이트 2012-05-08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DB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이 271개 기업을 대상으로 "면접에서 지원자의 실수가 평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칩니까"라고 설문한 결과, 88.6%가 '그렇다'라고 응답했다.

기업이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지원자의 실수는 '면접시간 지각'이 27.1%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질문 요지 파악 못하고 동문서답(19.6%) △불안한 시선처리와 표정(7.9%) △지나친 자기자랑(5.4%) △단정치 못한 옷차림(4.6%) △질문에 대답 못함(4.6%) △기업명, 지원분야 잘못 답변(4.6%)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실수가 합격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50%(25%) △30%(17.5%) △20%(12.9%), △70%(10.8%) 등의 순으로 평균 49%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 기업 가운데 85%는 실수 때문에 지원자를 탈락시켰다고 응답했다.

이처럼 실수가 당락을 좌우하는 가운데 지원자들은 면접에서 실수했을 때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가장 좋은 대처 방법으로는 65.7%가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 대답한다'를 선택했다. 이어 △이후 더 자신 있게 답변해 합격의지를 보인다 29.2% △웃음 등으로 자연스럽게 넘긴다 2.2%였다.

디지털뉴스팀

[채널A 영상] “능력보다 얼굴?” 취업 준비생 성형 열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