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김윤옥 여사 ‘박물관 만찬논란’ 두고 “어느 후진국이 그러느냐”

이정혁기자
입력 2012-03-29 14:22업데이트 2015-05-22 2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박물관 만찬'이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는 26일 핵안보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 정상들의 부인들을 국립중앙박물관 만찬 자리에 초청했다. 김 여사가 만찬을 마련한 장소는 음식물은 물론 음료수 반입조차 금지하고 있다.

[채널A 영상] 정상급 배우자들 “한식과 한류 원더풀”

서울시문화재위원이자 역사학자인 전우용 씨는 28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번 만찬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전 위원은 "박물관은 어두침침합니다. 빛조차 유물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죠. 온도, 습도, 냄새는 말할 것도 없습니다. 어떤 사람이 박물관 전시실에서 국보급 문화재들을 늘어놓고 만찬을 하겠다고 하면, 그가 누구든 '미친 사람'이라고 할 수 밖에 없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 위원은 또 "국립박물관 만찬에 참여한 어느 '후진국' 정상 부인이 자기 나라에 돌아가 똑같은 짓을 하려 할지도 모릅니다. 그 나라 박물관장이 '정상인'이라면,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어느 후진 나라에 가서 그런 황당한 경험을 하셨습니까?"라며 상식에 어긋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이날 만찬은 '기획전시실1'에서 열렸다. 각국 정상 및 국제기구 대표 배우자 14명이 참석했다. 이 전시실에는 조선 목가구, 백자 달항아리, 분청사기 등이 전시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같은 논란이 확산되자 "미국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뉴욕 MoMA 등 세계 주요 박물관에서도 이미 전시공간을 이용한 만찬 행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정상 배우자 만찬행사 장소로 국립중앙박물관이 선정된 것은 우리나라의 유구한 역사와 아름다운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판단되었기 때문"이라며 "기존 유리벽부장속에 유물을 전시하였기 때문에 유물이 훼손될 우려는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