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민서, 대낮 음주운전 입건…면허정지 처분

동아닷컴 입력 2012-01-30 18:19수정 2012-01-30 18: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민서. 사진=스포츠동아 DB
서울 강남경찰서는 30일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가 교통사고를 낸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로 배우 채민서(31·본명 조수진)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채 씨는 이날 오전 10시25분 경 강남구 청담동의 주택가에서 벤츠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주차를 막 마친 홍모(22) 씨의 어코드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채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0.081%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2002년 영화 ‘챔피언’으로 데뷔한 채민서씨는 영화 ‘외톨이’, ‘채식주의자’, 드라마 ‘자명고’, ‘여자를 몰라’ 등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