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비대위 1주일… 드러나는 ‘박근혜 리더십’

동아일보 입력 2011-12-26 03:00수정 2011-12-26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이르면 26일 비대위원 인선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인선안은 박 위원장의 쇄신 의지와 방향을 엿볼 수 있는 가늠자로 여겨진다.

○ 전문성 갖춘 개혁 인사 포진할 듯


한나라당은 비대위 인선안을 추인할 상임전국위원회를 27일 오전 11시로 공고했다. 당 관계자는 “박 위원장이 26일 비대위원 명단과 인선 배경을 직접 설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비대위에 포함될 인사의 면면은 19일 비대위원장 수락 연설 중 언급한 원칙인 ‘사회의 상식을 대변하는 분’ ‘진정성을 갖고 국민을 위해 일할 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내에서는 황우여 원내대표, 이주영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1, 2명이 더 거론된다. 당 밖에서는 개혁 성향 인사 5, 6명이 이름을 올릴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전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의 발탁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다른 인물들은 베일에 가려져 있다. 대·중소기업 상생, 저출산·보육 등 현안을 챙길 전문가와 자수성가한 벤처기업인, 2040세대나 서민층을 대변할 참신한 인사 등이 포함될 것으로 관측된다.

박 위원장은 22일 국회 본회의를 끝으로 25일까지 공개 일정을 중단한 채 비대위 영입 인물들에 대해 삼고초려도 마다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박근혜표 민생정책 1호는 난항


주요기사
여권은 26일로 예정된 민생예산 확대를 위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연기했다. 박 위원장의 관심이 큰 ‘취업활동수당’ 등을 둘러싼 조율이 마무리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제도는 고용보험(실업급여)의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장기실업자에게 취업활동수당을 지급하는 내용이다. 지난달 2일 박 위원장이 주최한 고용복지세미나에서 친박(친박근혜)계 정책통인 안종범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가 처음 제안했다. 이후 29세 이하 청년층 9만여 명에게 매달 약 30만 원을, 49세 이상 장년층 16만여 명에게 약 50만 원을 지급하도록 구체화됐다. 4개월간 수당 지급 시 연 4000억 원 정도가 소요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박 위원장은 취임 직후 일자리 복지의 시급성을 감안해 당 정책위에 당장 내년 예산부터 반영하자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당과 정부 일각에서 “규모가 큰 신규사업을 계수조정 단계에서 반영하기는 무리다” “자칫 ‘실업장려수당’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연구 용역을 통해 타당성을 면밀히 살핀 뒤 내년 총선 공약으로 내놓자는 타협안도 나온다.

○ 안보정국 속 안정감 부각


한편 26일로 출범 일주일을 맞은 ‘박근혜 비대위’는 ‘박근혜 스타일’을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출범 첫날 김 위원장의 사망으로 박 위원장은 언론의 관심을 덜 받았지만 안보에 강한 안정적인 이미지가 다시 부각되는 효과를 얻었다. 아산정책연구원과 리서치앤리서치가 20일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에서 ‘북한 급변사태에 가장 잘 대응할 수 있는 대권 후보’를 묻는 질문에 박 위원장이 29.9%로 1위를 차지했다.

또 박 위원장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 공격 사태에 대해 ‘철저 수사’를 강조했고 이후 여야 원내지도부는 특검을 도입하기로 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