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내렸다” 승객 1명 항의 때문에…지하철 7호선 ‘역주행’

동아일보 입력 2011-12-11 17:29수정 2011-12-11 20: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승객 한 명 때문에…' 황당한 운행
동아일보 DB
11일 오후 3시45분 경 서울 지하철 7호선 하계역에서 중계역으로 향하던 전동차가 앞선 역에서 내리지 못했다는 승객의 항의 탓에 역방향으로 운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도시철도공사에 따르면 하계역에 정차했다가 중계역 방향으로 출발한 이 전동차에서는 한 승객이 전동차 내 비상전화로 `출입문이 안 열려 못 내렸다'고 운전실에 거세게 항의했고, 기관사가 관제센터에 이를 보고한 뒤 다시 하계역으로 돌아갔다.

이 때문에 지하철 운행이 3분가량 지연됐다.

이 전동차에 탔던 한 승객은 "안내방송이 나오기는 했지만 무슨 상황인지 파악이 되지 않아 승객들이 불안해했다"며 "많은 승객을 실은 전동차가 한 사람이 항의했다고 역주행을 한다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도시철도공사 측은 이에 대해 "실제로 하계역에서는 정상적으로 출입문이 여닫혔지만 승객이 강력하게 항의하자 기관사가 되돌아가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했다"며 "매뉴얼대로 조치를 취한 것으로 후속차량에도 통보돼 안전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