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양수터져 도움 요청했지만 ‘게임’하느라 거절한 경찰!

입력 2011-11-16 09:42업데이트 2011-11-16 10: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류 씨가 올린 글과 해당 경찰차 사진(출처: 봉황망)
한 시민이 긴박한 상황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경찰이 그 손길을 뿌리쳐 비난을 사고 있다.

게다가 해당 경찰은 ‘공무중’이라는 이유로 버티면서 경찰차 안에서 게임을 한 것으로 드러나 화를 키웠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2일 밤 11시20분 경, 만삭이었던 류 씨의 아내가 갑작스럽게 양수가 터진 것.

이에 어찌할 바를 모르던 류 씨는 아내를 데리고 집에서 1km 떨어진 병원으로 택시를 타고 가려고 마음을 먹었다.

하지만 그날따라 택시는 잡히지 않았고, 마음이 급했던 류 씨는 ‘이러다가 위험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에 아내와 조금씩 걷기 시작했다.

병원이 300m쯤 남았을 때 류 씨의 아내는 “저 앞에 경찰이 있다”고 소리쳤고, 류 씨도 기쁜 마음에 도움을 요청하려 했다.

휴대폰을 보고 있던 경찰에게 다가간 류 씨는 “제 아내가 양수가 터졌는데, 택시가 잡히지 않는다. 죄송한데, 병원까지 경찰차로 데려다 주실 수 있으세요?”라고 정중히 부탁했다.

하지만 경찰은 “지금 공무 중이다. 자리를 벗어날 수 없다”며 다시 휴대폰을 봤다.

이에 류 씨는 “그 순간 나는 경찰의 휴대폰을 봤고, 분노를 참을 수 없었다”고 전했다. 공무 중이라고 거절했던 경찰이 휴대폰으로 게임을 하고 있었던 것.

류 씨의 아내는 실망감에 결국 눈물을 흘렸고, 류 씨는 아내를 다독이며 택시를 어렵게 잡아 양수가 터진지 50분 만인 다음날 새벽 12시10분쯤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후 류 씨는 커뮤니티 게시판에 “쿤밍 경찰들 정말 너무한다!”며 장문의 글을 올리면서 알려지게 됐다.

해당 게시글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순식간에 확산됐으며, 15일 중국 신문, 시나통신, 봉황망 등 중국의 언론들이 “경찰이 양수터진 임산부를 모른척하고 게임만 했다”며 소식을 전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찰 자격이 없다”, “어떻게 그렇게 위급한 상황에 경찰이 모른 채하고 게임을 하고 있냐”, “자신이 그 상황이라고 생각을 해봐라! 그럴 수 있을까?”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아울러 “철저히 조사하고 공무중 게임을 하고 있었다면 엄중하게 처벌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논란이 커지자 쿤밍시 공안국은 “해당 경찰은 차 내에 무기와 장비가 있어 임산부를 후송할 수 없었다. 또한 당시 경찰은 게임을 하고 있던 것이 아니라 상황 대기를 위해 무전기를 들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조혜선 기자 @hs87cho

▶ 신개념 200자 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