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슈퍼스타K’ 빈자리, 범죄수사극 ‘TEN’이 채운다

입력 2011-11-15 11:56업데이트 2011-11-15 11: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Mnet ‘슈퍼스타K’ 후속으로 범죄수사스릴러 ‘특수사건전담반 TEN (‘TEN’)’이 18일 부터 방송된다.

CJ E&M 방송사업부문 관계자는“OCN ‘TEN’은 ‘슈퍼스타K3’의 빈자리를 채우기에 충분할 만큼 완성도와 재미를 동시에 지닌 작품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재미에 깜짝 놀랄 것”이라고 자신했다.

‘TEN’은 해결가능성 10% 미만의 강력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특별히 조직된 특수사건전담반의 활약을 그린 범죄수사스릴러다.

실제사건을 모티브로 한 탄탄한 스토리와 수사과정에 포커스해 긴장감을 높이며 수사물의 진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수사 드라마 ‘별순검’ 제작진과 주상욱, 김상호, 조안, 최우식 등 색깔 있는 배우들이 주연을 맡았다.

OCN ‘TEN’은 오는 18일(금) 밤 12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CJ E&M

동아닷컴 홍수민 기자 sum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