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Array|연예

옥주현 “‘천일의 약속’ 일일드라마였으면 좋겠다”

입력 2011-11-09 09:39업데이트 2011-11-09 09: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옥주현. 스포츠동아DB.
옥주현이 ‘천일의 약속’ 팬임을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9일 옥주현은 자신의 트위터에 “‘천일의 약속’, 일일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글을 올렸다.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은 김수현 작가가 집필한 작품으로 알츠하이머에 걸려 기억을 잃어가는 서연(수애 분)과 그와의 사랑을 지키려는 지형(김래원 분)의 사랑이야기를 담은 드라마이다.

현재 ‘천일의 약속’은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굳건히 지키며 김수현 작가의 저력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한편, 옥주현은 SBS 금요드라마 ‘더 뮤지컬’에서 유명 뮤지컬배우 배강희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