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꽃라면’ 정일우, 이청아 허리를 덥썩! 정일우도 나쁜손?

입력 2011-11-07 11:15업데이트 2011-11-07 11: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tvN 월화드라마 ‘꽃미남 라면가게(이하 꽃라면)’에서 최강 간지남 정일우와 이청아의 짜릿한 스킨십 장면이 방송돼 여성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7일 밤 11시 방송되는 ‘꽃라면’ 3화에서 재벌 고등학생 정일우(차치수 역)는 체육수업으로 농구를 하던 중 상대편인 교생 이청아(양은비 역)을 방해하기 위해 이청아의 허리를 한 손으로 당겨 과감히 끌어안아버린다.

이청아는 정일우의 이러한 행동에 당황해하며 두근거리는 마음을 감추지못하고 들고 있던 농구공을 놓쳐버리는 등 코믹한 모습이 연출된다. 정일우는 일명 ‘나쁜손’ 스킨십을 하며 이청아에게 “팔뚝은 튼실한데 허리는 완전 여자”라는 작업용 멘트와 함께 살인미소를 선보여 나쁜 남자의 매력을 발산한다.

이청아는 첫 체육 수업에 핑크색 트레이닝 복으로 볼륨감 있는 몸매로 눈길을 끌었고 10등신 몸매로 화제몰이를 한 이기우(최강혁 역)이 엉뚱한 캐릭터로 첫 등장해 주인공 세 남녀의 관계가 기대된다.

사진제공ㅣtvN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