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천일의 약속’ 김래원, 지독한 순애보적 사랑 이제 시작

입력 2011-11-04 09:09업데이트 2011-11-04 09: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애를 향한 김래원의 지독한 순애보적 사랑이 시작됐다.

지난주 방송에서 서연(수애 분)이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지형(김래원 분)이 지켜주지 못한 연인에 대한 미안함에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며 서연을 향한 마음을 확고히 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다음주 방송분인 7회 예고편을 통해 서연을 향한 지형의 마음을 돌리려 하는 주변 사람들에게 “하늘이 무너져도 서연에 대한 마음은 돌릴 수 없다. 그 누구와도 서연을 바꿀 수 없다.”는 확고한 마음을 전하며 서연에게는 자신이 끝까지 지켜줄 것을 선언하는 지형의 모습이 그려져 사랑하는 연인 서연에 대한 지독한 순애보를 예고했다.

또한 자신과의 행복했던 기억마저 점차 잃어가는 연인에 대한 안타까움으로 주변의 모든 상황들을 감수하면서 사랑을 지켜가는 모습을 보여줘 앞으로 펼쳐질 지형의 지고지순한 남자의 사랑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제작사측은 “앞으로 순애보적 사랑을 이어갈 지형의 모습이 아직은 상처 주는 모습으로만 비춰지고 있는 것 같아 속상한 것이 사실이다. 이미 알려진 바대로 현재 ‘천일의 약속’ 대본은 14회까지 탈고를 마친 상태다. 시청자분들께서 우려하시는 내용들은 없을 것 같다. 조금 더 차분히 애정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며 항간에 떠도는 의혹들에 대해 일축했다.

앞으로 이어질 지형과 서연의 애틋한 사랑이야기에 더욱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은 매회 새로운 시청률을 갱신하며 역시 김수현 작가의 힘이 통함을 다시 한 번 일깨워 주고 있다.

사진제공ㅣ(주)예인문화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