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김장훈, 박소현 엉덩이에 손을? ‘매너손’ 아닌 ‘못된손’ 폭소

입력 2011-10-29 09:58업데이트 2011-10-29 10: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수 김장훈이 박소현에게 못된 손버릇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장훈은 28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박소현 러브게임 왔구요. 계속되는 못된 손 시리즈 3탄입니다"라며 박소현과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장훈은 박소현 엉덩이에 살포시 손을 대고 있다. 이에 대해 김장훈은 "(못된손 시리즈) 안하려 해도 너무들 좋아하세요"라고 전했다.

특히 사진 속 두 사람의 상반된 표정이 눈길을 끈다. 박소현은 살짝 눈을 찡그리며 귀여운 표정을 지었고, 김장훈은 응큼하면서도 아무렇지 않은 척 능청스러운 표정을 지어보이고 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김원준이 질투할 거 같다", "매너손 아닌 못된손이라니 너무 웃겨요", "우리가 원하는 게 아니라 오빠가 원하는 거 아니예요?", "시리즈 계속 원츄"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출처ㅣ김장훈 미투데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