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천일의 약속’ 수애 명품협찬 논란…대체 얼마야?

입력 2011-10-27 15:29업데이트 2011-10-27 15: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 사진| SBS
“전세금 빚 다 갚았으니까 이제 피자를 라지로 시켜먹어도 된다.”

배우 수애가 명품 협찬 논란에 휩싸였다.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 시청자들이 극중 이서연(수애 분)의 명품 의상을 지적한 것이다.

극중 이서연은 어렸을 적부터 부모님 없이 동생을 보살피며 어렵게 살림을 꾸려 나가는 가장이다.

26일 한 시청자는 드라마 공식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회장님께 보너스 받으면 몽땅 다 명품 사 입는 건가요? 옷이야 그렇다 쳐도 가방, 시계 모두 표시 나는 명품. 자동차조차도 지금 설정으로는 더 경차스러워야 하지 않나 싶네요” 라고 꼬집었다.

이어 “고학하고 몇 천짜리 전세금 빌려서 그거 갚으며 사는 30살의 처녀 가장이라면서…차종은 자세히 못 봤지만 최소 천오백 이사오디는 신형 자동차에 에르메스 가방 들 처지는 아닐 것 같네요. 게다가 혼자 먹는 커피도 비싼데서 먹던데…커피 비싼데서 마시지 말고 그냥 피자 라지로 시켜 드심이 옳을 듯” 라고 글을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서민적인 캐릭터의 옷이 너무 사치스럽다”, “나만 그렇게 생각한 것이 아니었다”, “아마 드라마 협찬 때문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24일 방송된 ‘천일의 약속’의 요리장면에서 옥에 티가 발견돼 김수현 작가 역시 트위터를 통해 불편함을 드러낸 바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