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이영아 “대구 나이트 클럽서 엄마와 마주쳤다”

입력 2011-10-21 11:12업데이트 2011-10-21 11: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우 이영아가 나이트 클럽에서 어머니와 마주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에 출연한 이영아는 “스무살때 대구 나이트에서 어머니와 마주친 적 있다. 어머니가 저를 보더니 손을 흔들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영아는 “혼내실 줄 알았는데 그냥 놀으라고 손짓 하시더라. 요즘도 같이 놀고 싶어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가끔 방송을 할때면 어머니가 방청객 사이에 앉아서 박수를 치고 계실 때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OCN 드라마‘뱀파이어 검사’의 연정훈과 이영아, 이원종, 장현성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12부작 뱀파이어 범죄수사극 ‘뱀파이어 검사’는 어느 날 갑자기 뱀파이어가 되어 버린 기막힌 운명의 대한민국 검사(연정훈)가 자신의 정체를 숨긴 채, 뱀파이어의 특별한 능력을 이용해 각종 사회악을 해결해 나가는 뱀파이어 소재의 범죄 수사 드라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