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화성인 ‘신생아녀’ 충격 “남친이 제모, 코까지 파줘요”

입력 2011-10-19 09:45업데이트 2011-10-19 10: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남자친구가 빨래, 청소, 설거지는 기본이다. 심지어 겨드랑이 제모, 코 풀어주기까지 한다.

남자친구 수발 없이 일상생활이 힘든 화성이 ‘신생아녀’가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 출연한 박겨레(21)양이 그 주인공.

이날 출연한 박씨는 남자친구와 함께 스튜디오에 출연했다. 그는 일상생활의 사소한 것까지 남자친구의 도움을 받는다고 밝혔다. 평소 업고 다니는 것은 물론이고 밥과 약을 직접 입에 넣어주며, 옷 갈아입기, 재워주고 깨워주기, 양치, 머리를 감겨준다고. 심지어 겨드랑이 제모부터 코 풀어주기까지 모두 수발을 들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남자친구가 겨드랑이 제모를 해주게 된 이유에 대해 “며칠 동안 귀찮아서 안 씻고 방치해두니 남자친구가 보다 못해 제모를 해주겠다고 해 시작됐다. 지저분하게 남는 부분은 남자친구가 직접 뽑아줬다”라고 말해 MC들을 경악하게 했다.

함께 출연한 남자친구는 “12시간 일하고 퇴근해 여자친구 집에 들러 일을 하고 재워준 뒤 귀가한다”며 “언제부터 이렇게 됐는지 모르지만 여자친구가 여교를 부리면서 해달라고 하면 방도가 없다”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사진 출처 | tvN ‘화성인 바이러스’ 방송 캡처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