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현진영 “팬티 노출 때문에…” 뼈아픈 고백

입력 2011-10-04 09:14업데이트 2011-10-04 10: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가수 현진영이 과거 속옷 노출로 방송 정지를 당했던 쓰라린 사연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되는 SBS ‘강심장’에 출연한 현진영은 과거에 ‘X싼 바지’, 후드티셔츠 등 파격적인 힙합 패션으로 유행을 선도했던 시절의 일화를 공개했다.

이날 현진영은 “바지를 내려 입어 팬티 밴드가 보이도록 입는 스타일도 한국에서 내가 처음 시도했던 것”이라며 “그런데 무대에서 과격한 춤까지 추자 팬티가 너무 많이 드러나, 다음 날 바로 방송 정지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현진영은 “나에게 이런 파격적인 패션을 뒤에서 제안했던 분이 따로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은 강호동이 MC에서 물러난 뒤 첫 방송으로, 이승기가 단독 MC로 출연한다.

사진제공=SBS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