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박정희, 1978년까지 핵무기 개발 추진”

입력 2011-09-26 03:00업데이트 2011-09-26 07: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CIA기밀해제 문건 한국 정부가 적어도 1978년까지 자체적으로 핵 개발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감추지 않았던 것으로 25일 밝혀졌다. 또 미국은 한국 정부의 이런 움직임을 주시했으며 한국 정부의 핵 개발 추진 배경에는 자국민을 안심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결론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기밀 해제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당시 문건에서 드러났다. 미국 안보전문 연구기관인 노틸러스연구소와 글로벌아시아는 문건 내용을 이날 웹사이트에 게시했다.

지금까지는 한국 정부가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이후 핵 개발 프로그램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문건은 한국이 1976년부터 1978년까지 2년 동안 핵무기 개발을 위해 얼마나 국가적인 노력을 기울였는지 서술하고 있다. 1977년 한국 외무부는 미국이 남한에서 전술핵무기를 철수한다면 한국 정부는 핵무기 개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건은 “한국 내 핵 개발과 관련된 논의는 미군 철수 문제 및 베트남전쟁 종전과 연계돼 있다”며 “당시의 지정학적인 불확실성이 박정희 대통령으로 하여금 핵억지력을 더 원하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CIA 문건은 “핵무기와 관련해 국내에서 논란이 있었지만 한국 정부가 실제로 핵무기를 확보하려 했던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