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방송/연예일반

조혜련, 3년 후 강호동 ‘강심장’ 하차 예언 화제

입력 2011-09-21 16:49업데이트 2011-09-21 16: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개그우먼 조혜련이 과거 강호동이 ‘강심장’을 하차할 것이라고 예언한 영상이 화제다.

조혜련은 2009년 12월 1일 ‘강심장’에 출연해 ‘미래일기’를 공개했다.

조혜련은 “3년 뒤에는 강호동이 ‘강심장’을 하차해 이승기가 단독 진행을 맡아 ‘이심장’으로 이름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조혜련은 3년후인 2012년 12월 1일 일기를 읽었다. 그는 “오늘은 ‘강심장’녹화에 왔다. 이승기가 단독 MC를 맡으 지도 벌써 9개월이 지났다. 강호동은 씨름판으로 돌아기기 위해 홍샅바를 들고 연예계를 떠났다”라고 말했다.

이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이런걸 예언하는 조혜련 무섭다”, “이승기 단독 MC로 간다는 것도 맞았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