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원 박사의 자연의학]내몸, 내가 고쳐쓴다<5>살빼주고 건강 지키고

동아일보 입력 2011-09-14 03:00수정 2011-12-06 1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생선오일이 최고!

오메가-3오일, 달맞이꽃종자유(오메가-6오일)와 같은 좋은 기름을 식사 때 먹으면 오랫동안 포만감을 준다. 다시 말해 군것질과 단것을 먹고 싶은 충동을 억제해준다. 그뿐만 아니라 이런 오일들은 신진대사를 높이고 지방을 태워 살을 빼줄 뿐 아니라 건강을 유지시켜 준다. 그래서 참살이(웰빙) 오일이라 부른다.

체지방은 백색지방과 갈색지방 두 가지로 나눈다. 백색지방은 피부 아래 축적됐다가 심하게 굶을 때 에너지로 쓰는 비축용 지방이다. 갈색지방은 몸 깊숙한 곳에서 내장을 감싸고 있으면서 칼로리를 태워 열을 발생시켜 체온을 유지하며 살을 빼 주기도 한다.

어떻게 하면 갈색지방이 왕성하게 작용할까. 정답은 ‘기름을 먹는 것’이다. 몸속 렙틴이라는 호르몬은 식욕을 조절하고 갈색지방의 작용을 높인다. 오메가-3오일이 부족하면 렙틴도 낮아진다. 또 달맞이꽃종자유의 감마리놀렌산에서 생성된 프로스타글란딘(PGE1)도 갈색지방세포의 용광로를 자극해 칼로리를 태운다.

오일은 대뇌로 포만감을 느끼는 신호를 보내 음식을 그만 먹도록 해준다. 그러므로 평소 오메가-3오일, 달맞이꽃종자유를 식사하기 직전에 먹고, 올리브오일, 코코넛오일을 반찬에 넣거나 샐러드에 뿌려 먹으면 일찌감치 대뇌에 만족감을 보내 식사량을 줄일 수 있다.

주요기사
이 밖에도 오메가-3오일은 고혈압, 심장마비, 뇌중풍(뇌졸증), 동맥경화를 예방하고 인슐린이 세포 내로 잘 들어가게 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또 오메가-3오일의 DHA는 두뇌 발달에 직접 작용하므로 수험생, 유아, 태아에게도 빠져서는 안 되는 필수지방이다. 노인의 기억력 감퇴 예방에도 좋다. 또 항염증 작용이 있어 관절염을 완화시켜 주고 안구건조증, 망막황반퇴화 등 눈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오메가-3, 오메가-6오일은 몸에서 만들어지지 않아 따로 섭취를 통해 보충해야 하는 필수지방산이므로 좋은 제품을 구입하는 것도 중요하다. 오메가-3오일은 생선에 많은데, 북해의 차갑고 공해 없는 청정바다에서 어획한 대구, 정어리, 앤초비, 연어, 청어, 가자미 등의 한류어종이 좋다.

생선오일은 특히 산화하기 쉬워 회사에 따라 품질 차이가 크기 때문에 중금속과 이물질을 잘 걸러내고 신선함을 유지하는 기술이 뛰어난 회사의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 오메가오일은 신선도가 매우 중요하므로 창고에 보관하며 싸게 파는 인터넷 제품은 피하는 게 좋다. 구입한 뒤엔 냉장 보관하지 않으면 산화하므로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이경원 박사 www.drpurenatural.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