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오작교 형제들’ 김자옥-유이, 초절정 절친 인증샷

입력 2011-09-09 08:24업데이트 2011-09-09 0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짜 엄마랑 딸 같죠?”

‘오작교 형제들’ 김자옥과 유이가 친 모녀 같은 ‘초절정 절친샷’을 공개했다.

김자옥과 유이는 KBS 주말극 ‘오작교 형제들’(이정선 극본, 기민수 연출/초록뱀 미디어 제작) 에서 ‘오작교 농장’을 놓고 불꽃 튀는 격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

‘오작교 농장’을 10년 가꿔왔던 박복자(김자옥)와 ‘오작교 농장’ 실제 주인이라며 각서를 들고 온 백자은(유이)가 ‘농장 사수’와 ‘농장 탈환’이라는 각자의 목적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앙숙사이가 된 셈이다.

극 중 박복자는 농장을 사수하기 위해 ‘오작교 농장’ 각서를 훔쳐냈고, 각서를 분실했다는 이유를 핑계 삼아 오갈 곳 없는 백자은을 쫓아내기까지 했다. 백자은은 황태희(주원)의 조언을 듣고, 박복자와 신뢰감을 쌓아 ‘오작교 농장’을 되찾기 위해서 텐트를 치고 ‘오작교 농장’ 재입성 작전을 펼쳐내고 있다.

극중에서 매회 격해지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실제로 촬영장에서는 다정다감한 친 모녀 같은 사이를 뽐내고 있다.

5일 경기도 남양주의 세트장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김자옥과 유이는 촬영 내내 해맑은 웃음을 선보이며 촬영장 분위기를 한껏 붐업 시켰다. 김자옥은 촬영 중 라면을 먹고 있는 유이의 장면이 끝나자, “어머, 참 맛있겠다”라며 유이 옆에 앉아 유이가 들고 있던 코펠 뚜껑을 받아든 채 함께 라면을 시식했다.

그런가하면, 김자옥과 유이는 NG를 낼 때에도 남다른 애정전선을 과시하고 있다. 김자옥과 유이는 함께 연기하다가 NG가 나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특유의 호쾌하고 명랑한 웃음을 터트려 도리어 스태프들을 웃음 짓게 한다는 귀띔. 무엇보다 김자옥은 딸처럼 예뻐하는 유이가 NG를 내면 다정하게 웃음을 보이는 등 따뜻한 배려를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해맑은 웃음마저 닮은꼴인 두 사람의 모습에 촬영장이 언제나 화기애애하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초록뱀 미디어 측은 “김자옥과 유이는 ‘오작교 농장’을 위해 심각하게 대립할 수밖에 없는 상태다. 하지만 촬영이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진짜 모녀사이 같은 다정한 모습으로 돌변한다”며 “특히 귀여운 애교와 해맑은 웃음은 두 사람의 비슷한 점이다. 앞으로 ‘오작교 형제들’을 책임지고 이끌어갈 두 사람의 찰떡호흡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