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씨스타 효린-소유, ‘한국의 비욘세’ 섹시발산

입력 2011-08-21 11:52업데이트 2011-08-21 11: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출처=MBC '세바퀴' 캡쳐
씨스타의 효린과 소유가 비욘세의 ‘데자뷰’를 열창해 극찬을 받았다.
효린과 소유는 20일 방송된 MBC ‘세바퀴’에서 팝 디바 비욘세의 '데자뷰' 무대를 재연했다. 두 사람은 한뼘 핫팬츠로 섹시한 각선미를 드러내며 역동적인 무대를 펼치면서도 강렬한 가창력을 선보였다. 흔들림없는 라이브는 '실력파 걸그룹'임을 입증하기에 충분했다.
누리꾼들은 "비욘세가 요기 있네", "효린은 잘하는거 알지만 소유도 잘 부른다", "실력파 걸그룹답다", "눈을 둘 곳도, 뗄 수도 없는 무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씨스타는 최근‘쏘 쿨(So cool)’로 활발하게 활동하며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