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녹색 조명 비춘 넙치, 성장 쑥쑥”

동아일보 입력 2011-01-10 03:00수정 2011-01-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장촉진 시스템 특허출원 양식 넙치에 녹색 조명을 비추면 성장속도가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제주넙치클러스터사업단과 제주대 해양환경연구소가 빛의 색깔을 이용한 양식 넙치 성장 촉진시스템을 개발해 10일 특허출원한다.

제주대 해양환경연구소는 제주시 구좌읍의 한 넙치양식장에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조명의 색을 이용한 실험을 실시했다. 지름 80cm 크기 5개 수조에 30g짜리 넙치를 100마리씩 넣고 녹색 청색 백색 황색 적색 등 5가지 색의 발광다이오드(LED)를 각각 하루 11시간 비췄다. 그 결과 녹색 조명을 비춘 넙치는 평균 52g이 늘어 전체 무게가 82g에 이르렀다. 이에 비해 적색 조명을 비춘 넙치는 60g에 그쳤고 백색 66g, 청색은 72g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빛 색깔에 따라 멜라닌의 생성을 조절하는 호르몬 분비가 차이를 보이는 일부 포유류의 특성을 어류에 적용한 것이다. 녹색 조명을 비춘 넙치는 사료 섭취가 왕성해 성장에 도움을 줬다. 넙치를 꺼내 무게를 측정한 뒤 수조에 넣더라도 먹이를 70%가량 섭취하는 등 녹색 조명은 스트레스에 대한 내성을 강화시켰다. 적색 조명을 비춘 넙치는 무게 측정 후 먹이를 먹지 않았다.

연구총괄을 맡은 임봉수 박사는 “넙치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먹이 섭취를 높이면 양식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며 “추가로 조도와 사료량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친환경 양식기술로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