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진우 "아내 임신 6개월때 법정…" 이혼 고백

동아닷컴 입력 2010-08-31 13:30수정 2010-08-31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로트가수 현진우가 “3년 전 이혼을 했다”고 고백했다.

현진우 31일 방송된 KBS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에 출연해 “3년 전 이혼해 현재 세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다”고 털어놨다.

현진우는 “아내가 셋째 임신 6개월인 상황에서 이혼으로 법정 소송까지 갔었다”고 털어 놓았다.
“KBS ‘인간극장’을 통해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공개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그 덕에 가수로 가장 바쁜 시기를 맞았지만 안타깝게도 가정을 지키지 못했다”고 밝혔다.

현진우는 “이번 고백으로 시청자들에게 매 맞을 각오를 했다”며 그간 이혼 사실을 숨겨온 것과 여전히 행복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관련기사
이날 방송에서 현진우는 이날 세 아이와 함께 살고 있는 보금자리를 공개하고 가수이자 아빠로 살아가고 있는 모습을 전했다.

특히 현진우는 뱃속에서 부모의 이혼 싸움을 견뎌야 했던 셋째 딸에게 미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현진우는 “이혼으로 법정 공방까지 가면서 너무 화가 난 상태라 아내와 아이를 계속 외면했다. 때문에 셋째 딸은 태어난지 2년이 될 때까지 이름이 없었다. 그래서 집에서 그냥 공주님으로 불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진우는 제주도의 한 카지노에서 딜러로 생활하다 KBS ‘전국노래자랑’에서 대상을 차지하면서 1999년 ‘그 사람이 보고 싶다’ 가수로 데뷔했고, 2006년 ‘인간극장’에서 그의 가족이 소개된 바 있다.

사진= KBS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 화면 캡처

김영욱 동아닷컴 기자 hir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