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격’ 합창단 손안나, 성대결절로 아쉬운 탈퇴…“멀리서 응원하겠다”

동아닷컴 입력 2010-08-30 10:15수정 2010-08-30 10: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 합창단원에서 탈퇴하게 된 가수 손안나.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하 남격) 합창단원인 가수 손안나가 합창단을 탈퇴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남격’에서는 손안나가 더이상 합창단원을 할 수 없게 됐다는 아쉬운 소식이 전해졌다.

합창단원 오디션 당시 에코의 ‘행복한 나를’을 뛰어난 가창력으로 소화해내 눈길을 끌었던 손안나는 최근 성대결절 판정을 받게되자 합창단 탈퇴를 결정한 것.

손안나는 “일주일 동안 같이 하면서 정말 즐거웠는데 이렇게 탈퇴하게 되어 아쉽다”며 “같이 하지는 못하지만 멀리서라도 여러분을 응원하고 기도하겠다”고 하차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예상치 못한 손안나의 탈퇴에 합창단원들은 아쉬움을 전했고, 이윤석은 “목에 무리가 있으면 테너나 바리톤이라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칼린 감독은 “합창단원의 생명은 목이다”라며 “악기는 돈으로 살 수 있지만 목은 돈으로 살 수 없다”며 자기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남격’ 합창단은 ‘넬라 판타지아’(Nella Fantasia) 전곡과 함께 ‘빨강머리 앤’, ‘피구왕 통키’, ‘배추도사 무도사’, ‘날아라 슈퍼보드’, ‘개구리 왕눈이’, ‘미래소년 코난’ 등 총 9개의 만화 주제곡으로 구성된 두번째 곡을 발표했다.

조윤선 동아닷컴 기자 zowoo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