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동아논평] 민심에 눈 달렸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29 17:00수정 2010-07-29 17: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거는 크든 작든 예측이 어렵고 민심은 언제든 변할 수 있다는 것을 이번 7·28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는 보여주었습니다. 한나라당은 당초 여덟 곳 가운데 두세 곳만 이겨도 좋겠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무려 다섯 곳에서 승리했습니다. 여덟 곳 가운데 원래 한나라당이 의석을 가졌던 곳은 한 곳 뿐이었습니다. 네 곳에서 추가로 의석을 갖게 된 것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다섯 곳의 의석을 갖고 있었는데 세 곳에서만 이겨 두 곳의 의석을 잃게 됐습니다.

한마디로 이번 선거는 한나라당의 압승, 민주당의 완패라 할 수 있습니다. 내용을 들여다보면 그런 평가는 더욱 두드러집니다. 서울 은평을의 이재오, 충북 충주의 윤진식 후보가 압도적 표 차이로 민주당 후보를 이긴 것이 그 이유입니다. 두 사람은 이명박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이 정권을 상징하는 대표적 인물입니다.

민주당은 지도부가 총출동해 두 사람, 그 중에서도 특히 이재오 후보를 떨어뜨리려고 무진장 애를 썼습니다. 4대강 사업과 연결시키고 정권심판론까지 들고 나왔습니다. 선거 직전에 야권 후보 단일화까지 이루면서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반면 이재오 후보는 한나라당 지도부가 선거 지원을 해주려고 하자 "한강을 건너올 생각 마라, 내 스스로 살아서 한강을 건너가겠다"면서 사양했습니다. 민주당의 총공세에 이재오 후보는 혼자서 맞서 이긴 것입니다. 민주당이 느낄 패배의 쓰라림은 더욱 클 수밖에 없습니다.

주요기사
이번 재보선 결과를 보면 민심이 참으로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습니다. 불과 두 달 전인 6·2지방선거 때만 해도 민심은 한나라당에 등을 돌렸습니다. 오만에 대한 철퇴였습니다. 그랬던 민심이 이번엔 한나라당엔 호의를 보인 반면 거꾸로 민주당엔 철퇴를 내렸습니다.

지방선거 이후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는 자기반성과 함께 변화와 쇄신을 도모했습니다. 그러나 민주당은 마치 정권이라도 되찾은 양 기고만장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민심은 안 보는 듯해도 이런 모습들을 다 보고 있었습니다. 민심에는 망원경처럼 멀리, 현미경처럼 자세히 세상을 볼 수 있는 눈이 달렸다는 것을 정치권은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명박 정권은 특히 이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동아논평이었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