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노 요코 “존 레넌 살해범 가석방 No!”

동아일보 입력 2010-07-29 13:44수정 2010-07-30 0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 비틀스 멤버 존 레넌의 부인 오노 요코가 남편 살해범의 가석방에 대해 다시 한번 반대 의사를 밝혔다.

29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요코는 종신형을 받고 수감 중인 마크 데이비드 채프먼의 가석방 심사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변호사를 통해 그가 가석방되어선 안 된다는 뜻을 가석방위원회에 전했다.

채프먼은 1980년 12월 8일 미국 뉴욕 센트럴파크 서쪽에 있던 레넌의 아파트 앞에서 레넌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으며, 종신형을 선고받고 30년째 수감 중이다.

요코는 채프먼이 가석방 자격을 획득한 2000년부터 2년마다 그의 가석방에 반대하는 뜻을 위원회에 전해 왔다.

주요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