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0배 기업이 일자리는 되레 적어”

동아일보 입력 2010-07-29 03:00수정 2010-07-29 03: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시중 방통위장, 사회 책임 강조
■ 李대통령에 이어 각료들도 ‘친서민-대기업 견제’ 발언 쏟아내
▼ 최시중 방통위장 “매출 10배 기업이 일자리는 되레 적어” ▼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사진)은 28일 “함께 더불어 사는 사회가 되려면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 교우회관에서 열린 고경 아카데미 조찬 특강에서 “우리 사회에서 상대적인 빈곤감을 없애는 것이 중요한데 이를 위해서는 일자리 창출과 기업의 사회공헌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대기업들이 더불어 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지만 미국 등과 비교했을 때 아직 걸음마 단계”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가 올 2분기(4∼6월) 5조 원의 사상 최대 이익을 냈지만 이를 사회와 함께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상대적 빈곤감을 느끼는 사람이 훨씬 많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 위원장은 “인터넷포털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은 연간 1조2000억 원의 매출에 6000명을 고용하고 있는데 SK텔레콤은 매출 12조 원에 고용은 4500명에 머무르고 있다”며 “기술집약적 산업도 중요하지만 인력집약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업종과 산업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미경 기자 micke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