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서 공들인 엄기영, 한나라로 정치 입문?

동아일보 입력 2010-07-28 03:00수정 2010-07-28 08: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엄기영 전 MBC 사장(사진)이 7·28 재·보궐선거에서 강원 지역에 출마한 한나라당 후보들을 위해 사실상의 지원 활동을 한 것으로 27일 알려져 엄 전 사장의 정치 입문 가능성을 놓고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민주당 소속 이광재 강원지사가 법원의 확정 판결로 지사직을 잃게 돼 재선거가 치러질 경우 엄 전 사장이 강원지사 선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강원 춘천이 고향인 엄 전 사장은 6·2지방선거 때도 여야로부터 강원지사 후보로 나와 달라는 ‘러브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엄 전 사장은 25일 철원-화천-양구-인제에 출마한 한나라당 한기호 후보의 양구 연락사무소를 찾아 한 후보를 격려했고 지역을 돌면서 지지를 부탁했다. 26일에는 태백-영월-평창-정선에 출마한 한나라당 염동열 후보를 위해 영월 지역을 돌았고 정선에서 염 후보와 저녁식사를 같이하며 격려했다. 한나라당 강원도당 관계자는 “엄 전 사장이 직접 거리유세는 하지 않았지만 지원 활동이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엄 전 사장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 염 후보는 지역모임에서 만나 평소 잘 아는 사이다. 사무실 개소식조차 안 왔다고 불평하기에 갔다 왔다. 개인적으로 도운 것일 뿐”이라며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강원지사 출마설에 대해서도 “이 지사가 엄연히 있는 상태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엄 전 사장은 “오랜 언론계 생활도 끝내고 이제는 내 고향 강원도로 돌아가서 봉사하고 싶다”고 말해 지방행정 선출직에 도전할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엄 전 사장은 정치를 한다면 어느 당을 택하겠느냐는 질문에 “나는 중립적인 입장이다. 강원도당 있으면 좋겠다. 동아일보의 국민통합시리즈(‘대한민국 공존을 향해’) 잘 보고 있는데 국민통합당 같은 거라면…”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 동아닷컴 인기화보 》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