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통 전진 배치 하반기 司正태풍?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9: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 중간간부-평검사 459명 인사
조희진 검사 사상 첫 女지청장
조희진 천안지청장
법무부는 26일 공상훈 서울고검 검사(사법시험 29회·국가정보원 파견)와 윤갑근 수원지검 2차장(29회)을 서울중앙지검 2, 3차장에 각각 기용하는 등 차장 지청장 부장급 중간간부 417명(외부 파견 및 승진 포함)과 평검사 42명 등 459명에 대한 전보인사를 다음 달 2일자로 단행했다.

▶ 전체 인사 명단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에는 우병우 대검 범죄정보기획관(29회), 공안기획관에는 이영만 평택지청장, 범죄정보기획관에는 전현준(이상 30회)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이 임명됐다. 법무부 대변인과 대검 대변인은 김영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장과 한찬식 첨단범죄수사1부장(이상 31회)이 각각 맡게 됐다. 현직 여검사 중 최고참인 조희진 고양지청 차장(29회)은 천안지청장에 임명돼 검찰 사상 첫 여성 지청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이번 인사에서는 이른바 ‘특별수사통(通)’이 서울지역 일선 검찰청에 대거 전진 배치됐다. 이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5만 달러 수수의혹 1심 무죄판결로 곤욕을 치른 검찰이 올해 하반기에는 전열을 재정비해 대대적인 사정(司正) 수사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도 풀이된다. 윤갑근 신임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KT·KTF 비리의혹, 김민석 민주당 최고위원의 불법 정치자금 의혹을 수사했으며, 우병우 대검 수사기획관은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한 바 있다. 사시 29회 출신 중 특별수사 경험이 풍부한 김강욱 법무부 대변인, 이창재 대검 수사기획관, 조은석 대검 대변인도 각각 서울동부, 남부, 북부지검 차장검사에 보임됐다.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을 주로 맡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은 이동열 대검 범죄정보1담당관, 특수2부장은 최윤수 대검 조직범죄과장(이상 32회), 특수3부장은 송삼현 수원지검 특수부장(33회)이 맡게 됐다.

김기동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31회)이 단장을 맡은 대검 검찰기획단의 신설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검사장 승진 후보군인 사시 28회 출신 가운데 선두그룹인 오세인 서울중앙지검 2차장, 강찬우 수원지검 1차장, 문무일 인천지검 1차장도 검찰기획단 선임연구관으로 배치됐다. 이들은 임기 후반을 맞은 김준규 검찰총장의 ‘직할부대’로서 수사역량 강화, 검찰개혁 등 정책개발을 맡을 예정이다.

주요기사
전성철 기자 dawn@donga.com

최창봉 기자 cer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