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환 외교, 野지지자를 종북주의자 매도”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 ‘北이 좋으면…’ 발언 비난
외교부 “국민 단합 강조한 것”
민주당 천정배 의원은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진보성향의 젊은층을 빗대 “북한이 좋으면 북한에 가서 살라”는 취지의 발언(본보 26일자 A8면 보도 참조)을 한 것과 관련해 26일 “6·2지방선거에서 야당을 지지한 유권자를 ‘종북주의자’로 매도한 발언”이라며 “장관의 언행으로 부적절함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위반한 것이고 국민의 신성한 주권행사를 비하하고 왜곡한 반민주적 폭언”이라며 “사퇴 사유를 넘어 형사상 책임까지 물을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은 “일부 젊은이가 안보 문제에 좀 더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태도를 가졌으면 하는 희망을 표명한 것이 본래 취지였다”며 “일부 오해의 여지가 있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유 장관의) 언급은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 종료 후 비공식 오찬간담회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을 우려하는 기자의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천안함 사태와 같은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온 국민이 단합된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이유종 기자 pen@donga.com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