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리뷰]암울한 하늘, 우울한 청춘, 옥탑방엔 낭만이 없다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극 ‘철수 영희’
대본 ★★★★ 연기 ★★★☆ 연출 ★★★
옥탑방에 갇힌 스물아홉 청춘남녀의 애환을 국어책에 등장하는 철수와 영희의 이야기로 풀어낸 연극 ‘철수 영희’.사진 제공 극단 가족
초등학교가 국민학교라 불리던 시절 국어교과서의 주인공들을 무대로 호명한 연극이 있다. ‘철수 영희’(김태형 작·윤돈선 연출)다. 둘은 하루에도 수십 번씩 비행기 이착륙 소리가 요란한 서울 양천구 신월동 초라한 옥탑방 이웃으로 조우한다. 스물아홉 동갑 나이로.

열병과 같은 청춘의 한복판을 통과하고 서른을 코앞에 둔 그들에게 인생은 소주처럼 쓰고 담배같이 메마르다. 영희(김민조)는 은행원으로 일하면서 주말엔 생면부지 사람들의 결혼식 하객 ‘알바’까지 뛰지만 내일에 대한 희망이 없다. 사랑했던 남자는 프랑스 파리로 유학을 떠난 뒤 기별도 없고, 아버지와 사별한 어머니(장설하)는 재혼한 뒤에도 영희에게 손 내밀기 일쑤다.

철수(윤돈선)의 삶은 더 서글프다. 영화감독의 꿈을 이룰 제작비를 마련한다고 주식에 손댔다가 전세금마저 날리고 고소공포증에 시달리는 백수로 변두리 옥탑방까지 밀려온 패잔병 신세다. 게다가 시골 사시는 부모님께 생활비까지 타 써야 하는 처지다. 그것도 평생 한량으로 살다가 어머니에게 구박을 받으며 아들 반찬 심부름을 하는 아버지(이승준) 손에 쥐여진 돈봉투로.

다세대주택 옥탑방 이웃으로서 방 밖으로 한 발짝만 나서면 마주보는 처지지만 그들은 그런 서로를 견디기가 힘들다. 영희는 방문 앞에 쌓여가는 소주병을 보며 철수의 우울한 인생에 진저리를 치고, 철수는 빨랫줄에 널린 영희의 속옷 앞에 무참해진다.

주요기사
옥탑방에 갇힌 스물아홉 청춘남녀의 애환을 밀도 있게 그리면서도 어설픈 낭만을 말하지 않는 것이야말로 이 연극의 미덕이다. 옛 애인에게 “바른생활 교과서처럼 너무 빤하게 잘 읽혀서 도무지 밑줄 그을 만한 구석이 없다”는 말을 듣는 철수. 어린 시절 친아버지가 사줬던 바나나 맛의 대용품으로 ‘바나나킥’을 혀끝으로 녹여 먹는 영희. ‘서른이 된다는 건, 서른 이후의 삶도 별다를 게 없다는 사실을 깨닫는 것’이란 씁쓸한 현실에 눈떠가는 그들에게 같은 옥탑방을 무대로 한 연극 ‘옥탑방 고양이’와 같은 낭만은 사치다.

하지만 그들은 어른이 된다는 것이 스스로의 윤리적 결단을 통해 ‘운명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는 것임을 무의식적으로 터득한다. 그들이 결코 닮고 싶어 하지 않음에도 운명적으로 닮아가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굴곡진 삶을 수용하는 것. 불확실한 미래에 자신을 던질 줄 아는 것. 그리고 국어교과서 속에서 철수가 영희에게 던지는 불멸의 대사, ‘영희야 놀자’에 의미심장한 여운을 부여하는 것이다. 그들의 이름을 최초 호명한 원로 국어학자 박창해 선생(14일 작고)도 가슴 아파하면서 한편으론 흐뭇해할, 그런 연극이다.

권재현 기자 confetti@donga.com

:i: 2만 원. 8월 1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 아름다운극장. 02-946-0502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