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건설사 4대강 담합 혐의점 발견못해”

동아일보 입력 2010-07-27 03:00수정 2010-07-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정거래위원회가 ‘4대강 사업’ 공사입찰 담합 의혹을 조사했지만 아직 문제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는 26일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4대강 공사 담합 의혹이 제기된 후 공사입찰 담합을 조사했다”며 “현재 조사한 내용을 검토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공정위 고위 당국자는 “3차례 이상 현장 조사를 했고 관련 회사 임직원들도 소환했지만 담합을 증명할 만한 어떤 증거도 나오지 않았다”며 “건설업은 담합이 많은 업종이기 때문에 시간을 갖고 더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기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