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약사 살해 시인… 성폭행은 계속 부인

동아일보 입력 2010-07-26 03:00수정 2010-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용의자 2명 구속 여자 약사 납치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성북경찰서는 약사 한모 씨(48)를 납치하고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신모 씨(28)와 이모 씨(28)를 25일 구속했다. 이들은 구속 전 납치 살인과 방화 등의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들이 ‘돈을 빼앗으려 한 씨를 아파트 주차장에서 납치하는 과정에서 한 씨가 소리를 크게 지르는 바람에 목 졸라 살해했다’고 진술했다”며 “하지만 성폭행 부분은 계속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한 씨가 20일 서해안고속도로 광명역 나들목 인근 배수로에서 시신으로 발견됐을 당시 하의가 벗겨져 있어 성폭행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이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조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신 씨 등 용의자들은 “한 씨를 목 졸라 죽인 뒤 우발적인 성폭행 사건으로 위장하기 위해 하의를 벗긴 다음 납치 장소인 서울 양천구에서 멀리 떨어진 광명역 나들목 인근 배수로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중 이 씨가 경기 광명과 안양, 과천 지리에 밝아 시신을 광명역 나들목에 버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27일 현장검증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