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반대에 앙심품고 심야 인질극

동아일보 입력 2010-07-24 03:00수정 2010-07-24 1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친구 엄마 내가 찔러 살해했다”경찰 특공대 대치… “여친 죽이고 자살” 협박
23일 서울 중랑구 중화동 H아파트 15층 인질극 현장에서 경찰특공대원들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위 사진). 아파트 주차장에서는 주민들이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전영한 기자
20대 남성이 결혼을 반대하는 여자친구 집에 쳐들어가 여자친구를 잡고 인질극을 벌였다. 이 남성은 24일 0시 40분 현재 경찰과 대치하면서 여자친구 아버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죽었다”고 말했으나 생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 중랑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4시 5분경 박모 씨(25)가 서울 중랑구 중화동 H아파트 15층 여자친구 김모 씨(26) 집으로 찾아가 김 씨 어머니인 송모 씨(49)에게 평소 딸과의 교제를 반대한 이유를 따져 물었다. 집으로 들어오려던 박 씨를 송 씨가 막는 과정에서 흥분한 박 씨가 송 씨에게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 씨가 김 씨를 잡고 집안으로 들어와 경찰과 대치했다. 이웃 주민들은 “박 씨가 김 씨 집을 자주 찾아왔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송 씨가 집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자 박 씨가 우발적으로 송 씨를 찌른 것 같다”며 “박 씨가 ‘집 안으로 들어오면 여자친구도 죽이고 자신도 자살하겠다’고 협박해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씨가 극도로 흥분한 상태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진 데다 인질극 현장이 15층이어서 쉽사리 집안으로 진입하지 못했다.

박 씨는 인터넷 설치기사로 근무한 적이 있으며, 현재는 무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가 평소 여자친구 김 씨의 회사를 자주 찾아가 김 씨는 최근 회사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교제한 지 10개월 정도 됐으며 김 씨는 올해 2월 자신의 부모에게 박 씨를 소개했지만 아버지가 박 씨를 못마땅하게 생각해 최근 자주 만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서울지방경찰청 특공대를 포함해 150여 명의 경찰과 30여 명의 소방대원을 현장에 배치하고 아파트 1층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경찰은 또 서울경찰청 프로파일러 등 전문협상가를 통해 박 씨와의 대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박 씨는 “경찰에 자수할 생각이 없다. 자살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씨의 부모도 현장에 도착해 자수하도록 설득했다.

송 씨의 사망 소식은 딸인 김 씨가 아버지 휴대전화로 “어머니가 죽은 것 같다”고 말하면서 전해졌지만, 실제로 사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아버지의 휴대전화로 딸과 통화해 현장 상황을 간헐적으로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어머니 시신을 밖으로 꺼내자고 설득했지만 박 씨가 ‘이미 죽은 사람을 꺼내서 뭘 하겠나’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 씨가 옆에 있는 김 씨를 바꿔주자 김 씨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말해 송 씨가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씨는 아파트 현관 인터폰과 창문으로 바깥상황을 주시하며 경찰이 움직일 때마다 집 전화와 휴대전화로 “절대 들어오지 말라”고 위협했다. 경찰은 24일 0시경 가진 브리핑에서 ”김 씨는 아직까지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경찰은 “박 씨가 집 안에 있는 소주를 김 씨와 나눠 마셨고, 서로 대화할 시간을 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박 씨가 음식을 조리할 수 없도록 전날 오후 6시쯤 가스를 차단했지만 박 씨는 전기버너를 찾아 밥을 지어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