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끝(?) 있는 에브라 “박지성은 바보입니다. 나는 no 바보입니다”

동아닷컴 입력 2010-07-23 12:13수정 2010-07-23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트리스 에브라-박지성. 스포츠동아DB
“지성은 바보입니다. 나는 no 바보입니다.”

박지성의 절친으로 더 유명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파트리스 에브라(30)가 박지성에게 복수(?)를 했다.

최근 한국을 찾은 에브라는 22일 오후 홍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지성이 홍보하고 있는 한 스포츠브랜드 행사에 응원차 방문한 것.

이날 박지성은 “여러분들이 좋아 할만한 친구를 데리고 나왔다”며 에브라를 소개했다. 에브라가 등장하자 행사장은 환호성으로 뒤덮였다.

관련기사
이에 에브라는 “안녕하세요. 난 한국을 사랑합니다”라고 능숙한 한국말로 팬들에게 인사했다.

그러더니 “지성은 바보입니다. 나는 no 바보입니다”라고 덧붙여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에브라는 2009년 4월 방송된 ‘MBC스페셜-당신은 박지성을 아는가’에 출연해 박지성과의 돈독한 우정을 과시한 바 있다.

당시 에브라는 박지성을 취재하러 온 카메라를 향해 친근함을 보이며 박지성에게 한국말로 ‘안녕’이라는 말을 어떻게 하냐고 물었고, 이에 장난기가 발동한 박지성은 에브라에게 ‘나는 바보 입니다’라고 가르쳐줬다.

사진출처= ‘MBC스페셜-당신은 박지성을 아는가’ 화면

▲사진출처= ‘MBC스페셜-당신은 박지성을 아는가’ 화면 캡처

박지성의 장난에 속은 에브라는 카메라를 향해 “나는 바보입니다”라고 말했고, 이 모습은 에브라가 한국축구팬들에게 친근하게 다가서는 계기가 됐다.

그 장면을 잘 기억하고 있는 에브라는 이날 행사에서 “지성은 바보입니다. 나는 no 바보입니다”라고 말하며 소심한 복수에 성공했다.

한편, 에브라의 이번 한국 방문은 ‘박지성 축구센터’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욱 동아닷컴 기자 hir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