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사는 노인 100만명 넘어서

동아일보 입력 2010-07-23 03:00수정 2010-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0만명 돌파 2년만에 올 65세 이상 104만명
상당수 생활고 시달려
홀로 외롭게 살아가는 홀몸노인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넘어섰다. 특별한 노후보장 수단이 없는데도 자녀가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호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하는 홀몸노인이 많아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기획재정부와 통계청 등에 따르면 가족이 없거나 가족과 떨어져 혼자 사는 만 65세 이상 홀몸노인이 올해 104만3989명으로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의 98만7086명에 비해 5만6903명 늘어난 것이다.

홀몸노인은 2006년 83만3072명에서 2007년 88만1793명으로 늘어난 뒤 2008년에는 93만3070명으로 90만 명을 돌파했다. 이후 2년 만에 100만 명을 넘어선 것이다.

연령별로는 70∼74세가 34만1579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5∼69세가 27만9845명, 75∼79세가 24만5771명, 80∼84세가 11만8294명, 85세 이상이 5만8500명으로 뒤를 이었다.

주요기사
70∼74세 홀몸노인은 지난해와 비교해 1만977명 늘었다. 75∼79세도 같은 기간 1만9209명이 증가해 70대에서 홀몸노인이 가장 많이 늘었다.

정부는 2008년부터 기초노령연금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전체 노인 인구의 69%가 기초노령연금 혜택을 받아 2008년 말의 57.3%에 비해 연금 혜택을 받는 노인이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상당수의 저소득층 홀몸노인은 별다른 소득이나 노후 대비책이 없는데도 자녀가 있다는 이유로 기초생활보호대상자로도 선정되지 못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이에 따라 정부는 만 65세 이상 노인 중 가구소득과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노인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홀몸노인들의 생활을 돕기 위해 노인 고용지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정혜진 기자 hyej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