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2차 회의도 파행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교육위원장 진통 계속 전북도의회 교육위원장 자리를 둘러싼 민주당과 교육의원들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21일 열릴 예정이던 교육위원회 2차 회의도 파행 운영됐다.

전북도의회 교육위는 이날 오전 전북교육청의 업무보고를 받고 교육청이 제출한 기구개편안 등 30건의 조례안을 심의할 계획이었으나 교육의원 5명이 모두 참석하지 않아 정족수를 채우지 못함에 따라 업무보고만 받고 산회했다.

민주당과 교육의원들은 19일 교육위 첫 회의가 교육의원의 불참으로 파행한 뒤 이날 오전까지 물밑 접촉을 갖고 협상을 계속했으나 접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민주당은 “이미 선임된 교육위원장을 바꾸기는 어려운 만큼 이를 인정해줘야 하며 그 대신 앞으로 선출할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후반기 교육위원장 등을 양보하겠다”는 협상안을 냈으나 교육의원들은 “수용할 수 없다”며 거부했다.

주요기사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