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일]박주원 前안산시장 징역 6년 선고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원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위현석)는 21일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건설업체에서 거액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뇌물)로 구속 기소된 박주원 전 경기 안산시장(52)에게 징역 6년, 추징금 1억300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특히 박 전 시장의 알리바이와 관련해 증인으로 나선 한나라당 박순자 의원(안산단원을)의 증언을 인정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날 오전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사건 제보자의 진술과 증거물(업무용 수첩)에 신빙성이 있다”며 “돈을 받은 시간대에 시청에서 업무를 보거나 국회에 있었다는 박 전 시장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