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 양탄자, 명성황후와 무관”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03:00수정 2010-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소장 국립중앙박물관 발표 “시해 이후 제작 의견 모아” ‘명성황후 표범 양탄자’로 추정되던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표피(豹皮)’가 명성황후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전문가들이 표피에 새겨진 이화(李花)문장의 정형화된 형태를 볼 때 대한제국 선포(1897년) 이후 제작된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21일 발표했다. 명성황후는 1895년 시해됐다.

국립중앙박물관 표피가 명성황후 표피였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은 올해 5월 ‘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 혜문 스님이 “6·25전쟁 때 미국으로 넘어갔다 국내로 돌아온 명성황후 양탄자의 행방이 묘연하다”고 주장하자 중앙박물관이 “수장고에 비슷한 양탄자가 있다”며 공개하면서. 사진으로 전해오는 미국 반출 양탄자의 박물관 소장 표피의 크기와 색깔 배열이 거의 같아 동일 유물 여부에 관심이 쏠렸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임재완 학예연구사는 “1969년 표피를 넘겨받을 때 불법반출 등의 기록이 없어 중앙박물관 소장품이 반출됐던 양탄자와 동일한 것으로 단정 지을 수 없다”고 말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